토이버 먹튀검증커뮤니티 국내 1위 | 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업체 검증업체 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슈어맨 메이저놀이터 꽁머니 먹튀검증 스포츠토토 토이버 toyver

분류 TV연예

"美친 조합"...권상우X오정세 '스위치', 웃음·감동 들고 새해 극장가 출격(종합)

작성자 정보

  • 작성자 TOYV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민정, 10년 만에 스크린 복귀...내년 1월 개봉

16692564035288.jpg
권상우(왼쪽), 오정세 주연의 영화 '스위치'가 내년 1월 개봉한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박지윤 기자] '스위치'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이 하룻밤 사이 인생이 뒤바뀌는 기상천외한 설정으로 새해 극장가를 접수한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스위치'(감독 마대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마대윤 감독을 비롯해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 김준이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했다.

작품은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분)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6692564047145.jpg
아역배우 김준과 배우 권상우, 이민정, 오성제 및 마대윤 감독(왼쪽부터)이 2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스위치'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먼저 마 감독은 작가 찰스 디킨스의 소설 '크리스마스 캐럴'에 나온 구두쇠 스크루지 영감이 각성하는 이야기를 모티브로 떠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왕자와 거지의 인생이 바뀌는 콘셉트를 섞으면서 연말연시 분위기에 맞게 감동과 웃음을 줄 수 있는 시나리오를 쓰려고 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권상우는 돈 많고 개념 없는 안하무인 톱스타에서 돈 없고 식구 많은 극한직업 매니저를 오가는 박강 역을 맡아 특유의 친근하고 코믹한 매력을 발산한다. 먼저 그는 "매니저 연기할 때가 더 재밌고 마음이 편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권상우는 "박강은 비포와 애프터를 다 체감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렇기에 늘 톱스타 마인드를 장착하고 현장에 나갔다. 하지만 매니저의 삶을 살고 가족들과 생활하면서 미묘하게 변해가는 부분이 있다"며 "저희가 재밌는 작품이지만, 감동도 있다. 그래서 톱스타일 때 과장되더라도 재밌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극과 극의 설정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권상우는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처음으로 아버지를 떠올렸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작품에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이 나온다. 아버지와 대화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있는데, 연기하면서 아버지를 떠올린 첫 작품이었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16692564060267.jpg
권상우(왼쪽)와 오정세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선화 기자

오정세는 박강과 뒤바뀐 삶을 살게 되는 조윤으로 분해 사는 게 고달픈 매니저부터 치명적인 톱스타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앞서 오정세는 권상우 주연 영화 '탐정: 더 비기닝'에 카메오로 출연하며 한 차례 연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스위치'로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완벽한 합을 기대하게 했다.

권상우는 "정세 씨가 '탐정: 더 비기닝' 촬영할 때 현장에 있었다. 너무 재밌어서 기회가 된다면 꼭 함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만나게 됐다. 촬영하면서 너무 즐거웠다"며 "서로 너무 바쁘다 보니까 촬영이 끝나고 자주 만나지 못했지만,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이 가는 친구다. 정세가 나오면 주의 깊게 보고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오정세는 "권상우 씨는 제가 봐도 매니저일 때가 더 편해 보였다. 그 덕분에 저는 더 편하게 톱스타 조윤이 될 수 있었다. 사실 코미디가 힘든데 정말 편했던 현장이었다"고 화답했다.

이를 지켜본 마 감독은 "두 분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다. '이 배역에 누가 잘 어울릴까'라고 물으면 권상우와 오정세를 떠올렸을 것"이라며 "두 분을 캐스팅하기 위해 시나리오를 고쳐쓰기도 했다. 두 분 다 톱스타와 매니저 느낌이 다 잘 어울렸다. 그만큼 완벽한 캐스팅이었다. '美친 조합'"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16692564069872.jpg
배우 이민정이 2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스위치'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이선화 기자

그런가 하면 이민정은 성공한 아티스트이자 박강의 추억 속 첫사랑에서 뒤바뀐 세상 속 생활력 만렙인 아내 수현을 연기한다. 그는 "수현이 미술강사일 때의 삶은 제 실제 생활이랑 비슷했다. 극 중 로하가 저희 아이와 비슷한 또래다. 그래서 하나는 실생활이고 하나는 연기였다"고 말했다.

특히 이민정은 지난 2012년 영화 '원더풀 라디오' 이후 10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해 관심을 모은다. 그는 "영화를 사랑해서 늘 하고 싶었는데, 중간에 출산하다 보니까 10년이 흘렀다"며 "이번 영화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장르다. 삶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장르였다. 선배님들도 훌륭하시고 대본도 마음에 들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여기에 박소이와 김준은 각각 박강의 뒤바뀐 인생에 갑자기 나타난 쌍둥이 남매 로희와 로하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한다. 특히 권상우는 "두 배우는 아역 계의 아이유와 박보검이다. 현장에서 이들이 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지 많이 느꼈다"고 남다른 활약을 예고했다.

끝으로 마 감독은 "새해를 여는 영화가 될 것 같다. 어려운 현실을 잠시 잊고 극장에서 행복한 꿈을 꾸셨으면 좋겠다"고, 이민정은 "'내가 가보지 않은 길은 어떨까'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재밌는 작품"이라고, 오정세는 "저희 작품은 전면에 웃음과 코미디를 내세웠지만, 따뜻하고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작품"이라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스위치'는 내년 1월 개봉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1,31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고객센터

텔레그램 : cs_toyver  평일 09:00 - 20:30

1:1 게시판 문의하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709(26) 명
  • 오늘 방문자 8,577 명
  • 어제 방문자 18,837 명
  • 최대 방문자 78,370 명
  • 전체 방문자 2,312,552 명
  • 전체 게시물 216,518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