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버 먹튀검증커뮤니티 국내 1위 | 검증사이트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업체 검증업체 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슈어맨 메이저놀이터 꽁머니 먹튀검증 스포츠토토 토이버 toyver

분류 스포츠

미나미노·구보가 '절친' 희찬·강인에게 "한국도 승리를, 행운을 빌게"[도하 SS현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TOYVER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2560894541.jpg
독일전이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인터뷰하느 구보. 도하 | 박준범기자


16692560904537.jpg
일본 대표팀 공격수 미나미노(왼쪽에서 첫 번)가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기뻐하고 있다.
2022.11.24. 도하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한국도 승리하길.”(미나미노 타쿠미) “행운을 빌겠다.
”(구보 다케후사)
스포츠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언어가 달라도 ‘친구’가 될 수 있다.
일본 대표팀의 미나미노 타쿠미(AS 모나코)와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가 한국 대표팀의 황희찬(울버햄턴)과 이강인(마요르카)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건넸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3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독일을 2-1로 격파했다.
전반 33분 귄도안에게 선제 실점했으나, 후반 30분과 38분 도안 리츠와 아사노 타쿠미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전차군단’을 무너뜨렸다.

미나미노는 후반 30분 교체 투입돼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미나미노가 투입된 이후 2골이 터졌다.
구보는 이날 선발 출격했으나, 독일 수비수들의 피지컬에 밀려 고전하기도 했다.
구보는 전반 45분 이후 토미야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르 빠져나왔다.
미나미노는 과거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시절 황희찬과 한솥밥을 먹었다.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과 함께 삼각 편대를 구성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서기도 했다.
그랬기에 둘의 사이도 각별하다.
미나미노는 독일전이 끝난 후 믹스트존에서 “개인적으로 한국이 (우루과이를) 이기길 바란다.
가장 친한 친구 황희찬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도 특별함을 만들 수 있다.
우리는 그런 장면을 보고 싶다”고 진심을 담아 말했다.

구보도 마찬가지다.
구보는 일본을 대표하는 신성이다.
이강인과는 마요르카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강인과 구보는 돈독한 사이가 됐다.
둘은 같은 2001년생이기도 하다.
“(이)강인이가 나에게 응원의 문자를 보냈다”고 말한 구보는 “이제는 내가 그의 행운을 빌어줄 차례다.
그에게 굉장히 중요한 경기, 대회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강인은 나의 베스트 프렌드 중 한 명이다.
꼭 응원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beom2@sportsseoul.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1,31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고객센터

텔레그램 : cs_toyver  평일 09:00 - 20:30

1:1 게시판 문의하기
  • 사이트 통계
  • 현재 접속자 563(17) 명
  • 오늘 방문자 10,233 명
  • 어제 방문자 18,837 명
  • 최대 방문자 78,370 명
  • 전체 방문자 2,312,736 명
  • 전체 게시물 216,520 개